PL EN


2015 | 1 |
Article title

ON SOME SELECTED PROBLEMS OF KOREAN ABBREVIOLOGY

Authors
Content
Title variants
Languages of publication
EN
Abstracts
EN
Given the fact that we live in the era where the pace of life is constantly speeding up, it is no surprise that ‘the economy of language’ - meaning the efficient usage of language in order to achieve the maximum effect for the minimum effort has become so important in everyday life. Using abbreviated forms of different kinds is supposed to help us to economize continuously insufficient amount of time. Their overuse, however, can hamper effective communication and bring the adverse effect from what the speaker’s intention was – namely to communicate the message clearly and unambiguously and receive a response to it in a short time. Incomprehension or misunderstanding of the message leads, in fact, to unnecessarily prolonging the conversation since it requires asking additional questions in order to explain what is unclear to the listener. Reduced forms used mainly in spoken Korean can largely be divided into lexical and grammatical ones. Lexical shortenings of different kinds such as acronyms, blends, clippings etc. although rarely and rather briefly discussed by Korean linguists and basically excluded from the debate on word-formation issues definitely deserve much more attention taking into account their extensive usage. As for grammatical abbreviations, despite its frequent occurrence, the subject is not that often taken up and discussed either. The aim of this article is to present some characteristic properties of grammatical abbreviations used mainly in spoken Korean. The reduced forms in question will be divided into three categories namely - particles, endings and grammatical constructions and discussed separately. This article however focuses only on those abbreviated forms, which means leaving the subject of particle or word ellipsis beyond its scope.
KO
우리는 생활의 속도가 지속적으로 가속화되어 가고 있는 시대에서 살고 있다. 이러한 사실을 감안해 볼 때 최소의 노력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언어의 경제성’이 일상생활에서 그만큼 중요해졌다는 것은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다양한 종류의 ‘줄어든 말 (축약)’의 사용은 충분하지 않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도록 우리에게 도움을 준다. 그런데 ‘줄어든 말’의 남용은 원활한 의사소통을 방해할 수 있으며, 결국에는 분명하고 명확하게 정보를 전달하고 짧은 시간 안에 청자의 응답을 받으려는 화자의 의지와는 전혀 다른 반응, 즉 역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실제로 화자가 말한 내용을 청자가 이해하지 못하거나, 잘못 이해한 경우에는 불필요한 담화를 지속해야 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명확하지 못한 부분을 설명하기 위한 추가 질문과 대답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대체로 구어체 한국어에서 사용되는 축약형은 크게 어휘 단위가 축약된 ‘준말’과 문법적인 단위의 음운 탈락이나 축약인 ‘줄어든 말’로 나눌 수 있다. 두문자어 (acronyms), 혼성어 (blends), 단축어 (clipping) 등과 같은 축소된 어휘 단위가 한국 언어학자들에 의하여 간략하게 언급되며 기본적으로 어휘형성법에 관한 논의에서 제외되어 있으나, 일상생활에서 그러한 어휘의 광범위한 사용을 고려한다면 훨씬 더 많은 연구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문법 단위가 축약된 형태 또한 빈번하게 사용됨에도 불구하고 연구의 대상이 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본 연구는 주로 구어체 한국어에서 사용되는 축약된 문법 단위를 관찰하여 그 특질을 드러내는 데에 목적이 있다. 본 연구는 조사와 어미, 문법적 구조의 세 가지 범주를 대상으로 하위 구분하여 논의할 것이다. 그러나 이 연구는 축약된 문법 단위만을 논의 주제로 삼되 조사나 어휘의 탈락은 논외로 한다.
Year
Volume
1
Physical description
Dates
published
2015
online
2016-11-04
Contributors
author
References
Document Type
Publication order reference
Identifiers
YADDA identifier
bwmeta1.element.ojs-doi-10_14746_kr_2015_01_07
JavaScript is turned off in your web browser. Turn it on to take full advantage of this site, then refresh the page.